첨단 친환경산업을 선도하는 동남리싸이클링
고객센터

언론보도

부산일보(2019.5.7)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84회 작성일 19-05-07 17:29

본문

생곡매립장 일대 주민, 명지국제신도시로 이주 추진

부산시와 LH는 최근 명지국제신도시 이주자 보상 택지에 생곡쓰레기매립장 인근 가구 100세대를 이주하는 것에 합의했다.

부산시가 강서구 생곡동 생곡쓰레기매립장(이하 매립장) 일대 주민 집단 이주를 추진한다.
시는 강서구 명지동에 조성 중인 명지국제신도시 2단계 부지로 이주지를 정하고 2단계 부지 조성이 완료되는 2023년까지 이주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부산시는 “생곡쓰레기매립장 인근 주민들의 이주 부지를 LH와 명지국제신도시 2단계 부지로 잠정 합의했다”고 2일 밝혔다.
시는 LH가 조성 중인 명지국제신도시 2단계 부지 내 이주자 필지 350여 필지 가운데 108필지를 매립장 일대 거주 주민들을 위해 배정한다는 계획이다.
매립장 일대에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190여 가구가 살고 있고 이 가운데 부지를 소유하고 있는 100여 가구가 보상을 받고 이주를 하는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부산시·LH ‘2단계 부지’로 합의

매립장 일대 100여 가구 대상

2023년까지 이주 마무리 계획

명지 주민과 이주민 택지 배분

이주 보상금 지급 등 여전히 ‘숙제’

부산시는 매립장 일대 주민들이 이주 부지로 명지국제신도시 2단계 조성부지를 희망해온 만큼 2017년 무렵부터 LH 측과 대체부지 제공 문제를 두고 협의를 진행해왔다.
2017년 시는 생곡 매립장 일대를 개발행위허가 제한구역으로 지정하고 주민대표 등과 함께 이주 추진위원회를 구성했다.
60%가 넘는 주민들이 악취 문제로 이주에 동의했지만, 당시 마땅한 이주 대체부지를 찾지 못했다.

시는 이달 중으로 명지국제신도시 2단계가 진해경제자유구역청 실시계획 인가를 받으면 생곡 주민대표들과 명지2단계 부지 이주를 두고 구체적인 논의를 시작할 계획이다.

1992년 사하구 을숙도에 있던 쓰레기매립장이 강서구 생곡동으로 옮겨오며 일대 주민들은 쓰레기매립장 악취에 수십 년간 시달려 왔다.
2014년 슬러지 처리 시설이 들어서면서 인근 마을에는 악취가 더욱 심해졌고 급기야 지난달 19일에는 일부 주민들이 소각장 내 쓰레기 반입을 막고 부산시에 이주대책을 요구하기도 했다.
시는 매립장 인근 주민들이 집단 이주를 하게 될 경우 매립장, 음식물처리시설, 재활용센터가 집적된 생곡동 일대가 쓰레기처리단지로 주민 악취 피해 없이 운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명지국제신도시 2단계 부지로 이주부지가 가닥을 잡았지만, 구체적인 주민 보상 문제는 이주 준비 과정에서 풀어야 할 숙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존 명지국제신도시 2단계 부지 원주민들의 이주자 택지 배분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인 만큼 이주자 택지를 두고 명지 주민들과 생곡 주민들 간의 배분문제, 이주 보상금 지급 문제가 남아 있기 때문이다.
 매립장 일대 주민 구성상 60여 가구가 세입자인데, 이들의 이주와 보상 요구도 부산시가 주민 협의 등을 통해 풀어야 하는 부분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주민들과 협의를 통해 향후 이주 과정의 보상문제 등 세부 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준용 기자 jundragon@busan.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